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2010 F1 코리아 그랑프리.. 동대문 행사 참관 늑대의 발 (모터스포츠 등)

지난 토요일, 매서운 추위속에서 찾아갔던 동대문의 한 쇼핑센터 광장....

우연찮게 F1 홍보행사가 있다는 소식을 접해듣고, 아는 사람들과 신년인사도 할 겸 짬을 내어 찾아갔다...

급작스럽게 추워진 날씨에 행인들도 적었고, 기대보다 관심을 보이는 인파도 적었지만

그래도 걱정했던거보다는 많은 사람들이 참여도 하고, 공중파에서도 보도촬영을 나오는 등 여러모로 긍정적인 평가가

가능했다고 판단된다.... 다음주 일요일까지 약 10여일 정도 행사가 있다고 하니, 꾸준한 입소문을 타면 조금 더 많은

인원이 모이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가져본다....


다만, F1을 보다 구체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기획력의 부족... 그리고 이화선, 이동훈, 김진표 등등 꽤 유명세 있는

프로레이서이자 연예인을 동원함에도 불구하고 지나는 행인들조차 알아보지 못할만큼 

홍보가 부족하다는 점을 개선점으로 꼽아본다.

평소 레이싱에 관심을 가지고있지 않는다면 이번 행사는 그저 알지못하는 쇼핑센터의 이벤트에 불과한 것으로 보일 뿐....

일반적으로 서킷 내 패독에서 치루던 이벤트만으로 F1을 일반인에게 알리겠다는 것은 기획력의 부재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보다 시스템 있게 F1과 모터스포츠에 대해 홍보할 수 있는 기획력을 가지고, 

일반인의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다면 좋을텐데..하는 아쉬움을 가져본다....

그 추운날씨에 고생했던 사회자나, 스태프들, 그리고 모델들과 레이서들의 노력들이 부디 빛을 보기를 희망하면서

당시의 스케치를 남겨보았다~

<행사가 열리던 쇼핑센터 앞 무대의 모습.. 도착했을 떄는 비보이들의 축하공연이 한창이었다..>

<무대 앞에 자리하고 있던 F1 컨셉카의 모습.. 
개인적으로 모터쇼나 서킷에서 선보였던 보다 정밀한 모형을 썼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이벤트를 위해 마련되어 있던 레이싱 모형 경기장.. 대전해서 우승할 경우 기념품을 나눠주곤 했다..>

<이벤트에 사용되던 경기용 모형 자동차... 그런데 ING는 지난 시즌을 마지막으로 철수하지 않던가?>

<다른 한켠을 자리하고 있던 카트의 모습... 행인들이 지나는 보도에 설치해서 조금 위태로운 느낌이..>

<피트 체험 이벤트를 위해 마련한 타이어 교환 모형... 어디서 많이 보던건데... 팀에서 빌려왔나보다~>

<소니에서 마련한 플레이스테이션 체험 코너... 그란투리스모를 시연하며 레이싱에 관한 관심을 유도했다..>

<공중파에서 관심을 가진건 이 행사였을까, 아니면 행사에 참가한 이화선씨였을까?>

<이번 시즌에 KT-dom으로 이적해 활동할 예정인 화선씨의 유니폼이 그래도 잘 어울린다...>

<KT-dom 박시현 선수도 함께 자리해서 이화선 선수의 인터뷰를 같이 지켜보았다...>

<중앙무대에 올라가 F1과 우리나라 모터스포츠를 설명하고 있는 이화선 선수...
길을 지나던 많은 이들이 미처 이화선씨를 몰라봐서 집중도가 높지 못했던게 좀 아쉬웠다...>

<포토타임을 기다리며 얼어붙은 손을 녹이는 이화선 선수의 모습.. 추운 날씨에 정말 고생이 많으셨다...>

<마지막 포토타임을 장식한 건, 인텨뷰했던 어느 여성 리포터... 꽤나 즐거워하던 모습이었다>

<팬들과의 포토타임을 마치고, 기자들을 위해 포즈를 취해준 이화선 선수..>

<배경으로 깔린 F1 경기모습과 잘 어우러진 한 컷.. 이번 시즌 포디엄에서 저 포즈를 다시 보길 기대해본다~>

<포토타임에 이어 가진 팬들과의 레이싱 대결.. 아까의 여성 리포터가 처음으로 시합을 가졌다...
미처 익숙치 못했던 이화선 선수의 차가 튕겨나가 전복하면서 손쉽게 우승한 리포터가 환호하는 모습..>

<총 3번의 시합을 가졌는데, 두번째에서도 채 1랩을 돌지못하고 코스아웃한 머신의 모습...>

<레이서의 자존심이 있다.. 잠깐의 짬을 틈타 연습에 몰두하던 이화선 선수였지만....>

<마지막 경기에서도 어이없게 코스아웃하면서 리타이어... 역시 실전과 게임은 다른가 보다...>

<이벤트를 마치고 대기실에서 만난 박시현 선수와 이화선 선수로부터 기념으로 모자에 사인을 받아왔다~
지난 시즌동안 노리던 KT-dom의 모자였는데, 이렇게 얻게되는구나~>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