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3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ASA GT-4클래스 늑대의 발 (모터스포츠 등)



김성현 : 1위를 해서 너무 기쁘고, GT-2클래스 사고가 컸는데 선수들이 모두 무사하길 바란다. GT-4클래스 참가가 생각보다 힘든데, 앞으로도 꾸준히 많은 선수들이 참가하는 GT-4클래스가 되었으면 좋겠다. 밤 늦게까지 차를 정비해 준 이승호 감독님, 박정근 치프 미케닉, 손홍남 미케닉에게 감사드린다. 오늘 같이 달리지 못했지만, 박석찬 선수도 다음 경기엔 참가해서 같이 포디엄에 오를 수 있으면 좋겠다.

윤병식 : 김성현 선수가 워낙 빨리 달려서 2위에 그치고 말았다. 다음 경기엔 어떻게든 쫓아가서 재미있는 경기를 펼쳐보도록 하겠다. GT-4 참가대수가 생각보다 줄어들었는데, 예전 1600클래스 차량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주최측에서 조치해준다면 재미있는 경기가 되지 않을까하는 바램이 있다.

유준선 : 1라운드에선 2위에 올랐다가도 기자회견을 하지 못해 아쉬움이 있었는데, 오늘 이렇게 기자회견을 할 수 있어 좋다. GT-2클래스 사고를 보면서 우리 클래스에 사고가 없기를 바랬는데, 사고없이 경기를 끝내 다행이다. 김성현, 윤병식 선수가 워낙 잘 달려서 아직 따라가려면 멀었구나 새삼 느끼게 되었다. 다음 전에는 더 분발해서 단 0.5초라도 격차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해보겠다. 피엔피 모터스포츠에서 지원을 해주고 있는데, 더 많은 노력으로 3위가 아닌 더 높은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Q : 2라운드에서도 경기 규정이 급하게 나와 출전하지 못했다고 한 바 있었는데 이번 경기는 어땠는가?
김성현 : GT-4 클래스가 되면서 엔진과 트랜스미션 변경이 가능하게 되었다. 현재 내 차는 작년의 1600클래스와 동일한 스펙인데, 혹시나 튠업을 한 차량이 등장한다면 들여야하는 비용이 적지 않기 때문에 동등하게 경쟁하기는 어려울 것이라 생각된다.

Q : 다른 타이틀매치에도 출전중에 있는데, 슈퍼레이스와 비교해 어떤 차이점이 있는가?
유준선 : 슬릭타이어 차량과 슬릭타이어가 아닌 차량에서 오는 차이점이 있다보니, 라인이나 재가속에서의 타이밍을 아직 정확히 잡아내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프로 선수들과 함께 경기를 하다보니 내 실력도 자라나는 것이 느껴져서 도움이 된다고 생각되며, 서로 다른 타이어를 사용한다는 점이 가장 큰 차이라고 생각이 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