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최종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ASA GT-4클래스 늑대의 발 (모터스포츠 등)


윤병식 :
지난 경기에서 어이없이 리타이어하면서 종합우승을 놓쳤지만, 마지막에 깔끔한 우승을 거두어 위안이 되는 것 같다. 후회없는 경기를 치뤘다.

유영석 : 예선에서 운 좋게 폴을 차지해 스타트에서 기대를 많이 했는데, 코스인 지각을 하면서 피트스타트를 하게 되어 당황했었다. 초반에 많이 힘들었지만 차분히 하다보니 2위까지 할 수 있게 되어 나름 만족하고 있다.

이화선 : 오늘 경기를 하면서 1등부터 4등까지 모든 순위를 다 겪었다. 이번 시즌 중 오늘 경기에서 실수가 가장 많았는데, 욕심을 부리다보니 마음만 앞선 경기가 아니었나 싶어 아쉽다. 혹시나 공식 결과에서 다른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지만, 어쨌든 3등을 거두고 종합 3위까지 거두어 아쉬우면서도 만족할 수 있는 시합이었다. 황진우 감독님과 김동은 선수가 부진한 가운데, 팀에서 그래도 나 때문에 웃을 일이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Q : 시즌을 돌아보면서 본인이 평가를 해본다면?
윤병식 : 전 경기를 다 참가하지 못한 것과 지난 경기에선 무전이 안되면서 팀과 소통이 원활치 못해 포인트를 놓친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반면, 오늘 경기는 꼴찌로 출발해 1등을 했기에 가장 잘했다고 생각된다.

Q : 지난 경기 우승에 이어 오늘 2위까지 했다. 잠재력을 가진 선수라는 평가를 받고 있지 않은가?
유영석 : 팀에서도 그렇게 여겨주고 있는 것 같고, 운도 많이 따라주었다고 본다. 내년을 바라보고 시작한 만큼 내년에 더 본격적인 활약을 보여주도록 하겠다.


Q : 지난 경기 후 인터뷰에서 차량에 더 많은 신경을 써 달라고 주문하겠다 했었다. 그 성과가 있었는가?
이화선 : 올해 다른 시즌보다 많이 신경써준 덕분에 여러 번 포디엄에 오를 수 있었다. 비록 마지막 전에서 우승을 거두진 못했지만 포디엄에 올랐으니 팀 회식비는 내가 낼 예정이다. 유독 이번 시즌은 내가 밥을 사는 일이 많은 것 같다.

Q : 올 시즌에 대한 평가를 내려 본다면?
이화선 : 시합을 하면 할수록 더 배울 것이 많고 어려운 것 같다. 올해도 많은 것들을 배웠다. GT-4클래스 참가대수는 많지 않지만 변수가 많아 다이내믹한 시즌이었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었다. 내년 시즌은 더 참가대수가 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Q : 유준선 선수와 추돌로 인해 판정이 길어졌다. 스스로 생각할 때 사고 상황을 이야기해 본다면?
유영석 : 개인의 생각을 쉽게 이야기하긴 어렵다. 심사를 통해 인정된 결과를 받아들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