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최종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ASA GT-3클래스 늑대의 발 (모터스포츠 등)


김양호 :
이번 경기도 잘 마무리되어 기쁘고, 팀 원투피니시를 노렸는데 유재광 선수가 초반 사고를 겪게 되어 아쉽게 생각한다.

정지원 : SC상황 이전에 약간의 트러블이 있어 페이스를 조절하면서 김양호 선수와 경합을 벌였다. 코스레코드와 우승을 모두 김양호 선수로부터 빼앗아오지 못해 아쉬움이 남지만, 나름 만족하는 경기였다.


Q : 1라운드 리타이어만 아니었다면 시즌 양상이 달랐을 것이다. 어떤 부분이 가장 큰 영향을 끼쳤다고 보나?
정지원 : 1라운드도 그렇지만, 다른 경기들의 운영 측면에서도 미숙한 부분이 적지 않았다고 본다. 적지않은 문제들이 많았기에 보완할 부분도 많다고 본다. 김양호 선수와 경합을 하면서 고마움과 미안함을 함께 느끼고 있다. 재미있는 시즌이었다.

Q : 내년 시즌도 김양호 선수와 계속 라이벌 구도를 펼칠 것인지?
정지원 : 내년 시즌은 불확실하다. 10대 이상이 함께 시합을 펼치기도 했지만 규정문제로 인해 참가대수가 점차 줄어들었고, 규정의 변화가 없다면 내년 시즌에 참가하고자 하는 선수들이 더 이상 없을 수도 있기에 이 부분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본다.

Q : 여러 기록과 좋은 결과를 냈다. 이번 시즌에 대해 평가를 내려본다면?
김양호 : 후원을 해주신 분들이 많아져 금전적으로 여유가 있었기에 상대적으로 편하게 시합을 치뤘던 것 같다. 경기만 놓고 본다면 참가대수가 많지 않았기에 선수 입장에선 만족스럽지만은 않았다. 내년 규정이 보완되지 않는다면 나 역시도 내년 참가할 의향이 없는 상태다.


Q : 종합 우승에 대한 소감도 함께 부탁한다
김양호 : 처음 꿈꿨던 것처럼 15대 정도의 참가대수들 속에서 종합우승을 했다면 좋을텐데 참가대수가 저조한 상태에서 거둔 종합우승이라 썩 기쁘지만은 않다.

Q : 재검차가 이루어진 이유가 무엇이었나?
김양호 : 기술규정에서 제시한 최저지상고 문제 때문에 재검차가 이루어졌다. 최저지상고 측정에 있어 브레이크 덕트를 포함하느냐 아니냐를 두고 견해 차이가 있어 재검차까지 받게 되었는데, 조정이 이루어져서 문제없는 것으로 마무리가 되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