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4라운드 수상자 인터뷰 : BMW M 클래스 늑대의 발 (모터스포츠 등)


김효겸 : 2전에 불운의 사고를 이겨내고, 마음의 병까지 치유하면서 우승을 거두어 감격스럽다. 마음의 병을 덜어냈기에 앞으로는 편하게 레이스를 펼쳐나갈 수 있을 것 같다. 심적부담을 홀가분하게 내려놓을 수 있어 즐거운 경기였다고 기억된다.

이서영 : 1전과 2전에서부터 단 한번도 아쉽지 않은 경기가 없었다. 오늘은 1전과 2전에 비해 더 아쉬웠던 이유가 예선에서 1위도 했었고, 김효겸 선수보다 랩타임도 빨랐기에 추월할 수 있을거라 기대했었다. 아쉽게도 차량 트러블이 생기면서 2위에 그쳤다는 점에 아쉬움이 큰 경기였다.

최재순 : 예상치 못한 포디엄이라 아직 얼떨떨하다. KMS모터스포츠에 감사를 드린다. 또한 응원해 준 친구들에게도 고마움을 표하며 다음에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


Q : 차량 트러블이 생긴 시점이 김효겸 선수와 가까이 붙었을 때 생기면서 간격이 벌어진 것 같은데 상황을 설명해주기 바라고, 날씨가 무척 더웠는데 견딜만 했는지 또한 답변을 바란다.
이서영 : 운동을 좋아하는 편이었기 때문에 체력적으로나 심적으로 할 만 했다고 생각된다. 평소 땀흘리며 운동했던 타입이라 부담은 없었고, 어제 좋은 기록으로 예선 1위도 했기에 심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준비는 잘 했다고 본다. 아쉽게 예상치 못한 부분은 차량이 버텨내지 못한 것인데, 김효겸 선수 차량에 바짝 붙어 추월을 하려는 순간 엔진냉각이 제대로 되지 않았고, 레드존이 5000 RPM으로 제한이 걸리면서 추월이 불가능한 상황이 되면서 간격이 벌어졌다. 이후로도 차량 상태가 회복되지 않았는데 나뿐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모두 같은 양상을 보였다고 알고 있다.

Q : 마음의 병을 덜어냈다고 했는데, 아내가 심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여러모로 응원을 해 준 것으로 알고 있다.
김효겸 : 레이스를 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주고 있다. 어린 아이들이 둘이나 있는데, 혼자 육아를 하면서도 잘 서포트 해주고 있다. 경기장에서 만난 커플이다보니 자동차나 경기장의 흐름에 대해 잘 알고 있고, 선수의 마음을 어떻게 편하게 해주고 지원을 해줘야하는지 잘 알고 있어서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내가 꾸준히 레이스를 할 수 있도록 싸우지 않고 오래오래 사이좋게 지냈으면 좋겠다.

Q : 세 경기 연속 포디엄에 오르면서 핸디캡이 많이 쌓였다. 다음 경기 인제 경기장에 대비한 전략이 있다면?
이서영 : 핸디캡 웨이트를 덜어내고 폴포지션으로 달려보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이왕 이렇게 3전 내내 포디엄에 오른 김에 전 경기 포디엄에 오르는 기록을 달성해보면 어떨까 하는 마음도 들었다. 그러나 인제경기장은 워낙 많은 선수들이 연습을 했던 곳인만큼, 용인경기장과는 달리 만만치 않을 것 같다. 다만 내가 밤눈이 밝은 만큼, 밤눈이 안 좋은 선수들 위주로 추월해서 포인트는 유지하되 웨이트는 덜어낼 수 있도록 전략을 세우고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