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5라운드 수상자 인터뷰 : ASA GT 클래스 늑대의 발 (모터스포츠 등)


남기문 : 무척 기쁘고, 같은 팀메이트 정경훈 선수와 1, 2위를 함께 나누어 매우 좋다. 빨리 숙소로 돌아가 씻고 쉬고 싶다. 오늘 우승의 영광을 정경훈 선수에게 돌리고 싶다.

정경훈 : 1, 2라운드 이어 오랜만에 포디엄에 올랐다. 스폰서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원투피니시 하게되어 기분 좋다. 다음에 언제 또 올라올지 모르지만 지금은 그저 모두에게 감사하고 있다.

강진성 : 오늘 경기 초반 스타트가 매우 아쉬웠다. 3그리드 출발했다가 4위로 경기에 임하면서 많이 힘들었고, 아쉬움이 남는다. 3위를 세 번째 올라섰는데 많이 배고프고 다음 경기는 더 높은 1, 2위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 마지막 랩 상황을 설명해주길 바란다
남기문 : 마지막 순위 변동은 팀의 전략이었다. 특별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순위를 양보하기로 경기전부터 이야기를 했었다. 내가 1라운드부터 타이어 펑쳐, 2라운드 화재, 3라운드 우승했다가 4라운드에선 지각을 하면서 포인트가 많이 부족했다. 그런 이유로 정경훈 감독님이 포인트를 챙겨주겠다는 의미에서 순위를 양보해 준 상황이었다.

Q : 어제 정경훈 선수의 타이어 트러블이 재발되었다. 계속 타이어에 대한 불안감이 있었을거라 보는데?
남기문 : 정경훈 선수에게 같은 타이어 트러블이 발생하면서 걱정이 많았다. 결승에서 초반부터 3, 4위와 격차가 많이 벌어진 것을 보고 연석도 많이 밟지 않도록 하는 등 타이어에 부담을 주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Q : 직선주로는 노동기 선수와 벌어지고, 코너에선 좁혀지는 것으로 보였다. 이유가 무엇인가?
강진성 : 차량의 문제는 아니었고, 다음 경기를 위한 연습을 하는 과정에서 격차가 멀어졌다 좁혀졌다 하게 되었다.

Q : 연습을 하던 과정이었다는 답변에 대한 세부 설명을 부탁한다.
강진성 : 예선중에 섹터1에서 느린 것을 알게되어, 섹터1에 대한 데이터를 얻고자 여러 가지로 시도를 많이 했었다. 그 과정에서 노동기 선수와의 간격이 많이 좁혀지게 되었다.


Q : 현재 서한퍼플 모터스포트와 CJ이앤엠 중 어느쪽에 더 소속감을 느끼고 있나?
강진성 : 현재 먹고 자는 등의 활동 전반이 서한퍼플 모터스포트와 더 많이 이루어지다 보니 당장은 서한퍼플 모터스포트에 대한 소속감이 더 많이 느껴지는 것 같다.

Q : 다음 경기가 인제에서 주간경기로 펼쳐진다. 이번 경기 결과로 웨이트가 늘어나 다음 경기에 대한 부담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에 대비한 전략이 있다면?
남기문 : 특별한 전략은 없고, 어떻든 원투피니시를 거두고자 한다. 강진성 선수가 연습했다고 하지만 한게 맞는지 모르겠다. 우리도 페이스를 그렇게 높이진 않았고, 타이어 데미지를 최소화하면서 탔기에 오히려 우리가 연습하며 탔던게 아닌가 싶다. 감독님과 잘 상의해서 다음 경기와 최종전인 용인 경기까지 잘 마무리하겠다. 정경훈 선수는 챔피언을 목표로, 내 경우엔 3위정도까지 목표로 하고 있다.
정경훈 : 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바, 이번 경기 우승으로 포인트 여유를 갖고 싶었던 것이 사실이다. 다만 남기문 선수의 리타이어가 팀 미케닉들의 실수이기에 미안한 감정이 많았다. 그런 부분에서 포인트가 많이 부족한게 마음에 걸렸기에, 내 포인트 욕심보다 남기문 선수의 포인트 확보로 경쟁에 같이 참가하길 바랬다. 2위를 해서 40kg를 추가해 90kg가 되더라도 오한솔 선수나 남기문 선수 모두 90kg로 대등한 상황이라 노려볼만 하다고 판단했다. 특별히 준비할 것은 없지만, 이번에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해서 오늘보다 더 잘하도록 노력하겠다.

Q : 지난번 인터뷰에서 타이어 문제가 지속될 경우 참가거부를 밝힌 바도 있었는데, 이번 인터뷰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계속 경기에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타이어 문제가 해결이 된 것으로 봐도 되는가?
남기문 : 타이어 문제에 대해선 한국타이어에서 먼저 해결방안을 제시해 주어야 하며, 우린 선수 입장에서 참가여부를 팀의 결정에 따를 뿐이다. 한국타이어에서 제시한 방법대로 공기압, 캠버 등은 지켜나가고 있음에도 같은 증상들이 반복되어 발생하고 있음이 아쉽게 생각된다. 다른 선수들에게 또한 같은 피해가 돌아가고 있음을 생각할 때 아쉬움이 더 크다

Q : 지난 경기에 강진성 선수도 같은 타이어 트러블을 겪은 것으로 아는데?
강진성 : 나 역시도 좋은 현상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