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쉽 9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ASA 6000클래스 늑대의 발 (모터스포츠 등)


조항우 : 오늘 너무 좋은 결과가 나와 기쁘다. 김종겸 선수에게 축하를 먼저 보내고, 스폰서인 아트라스BX, 한국타이어, 효성, 구김스, MOTUL 모두 지원해준 것과 팀 스텝들, 기술팀, 미케닉, 엔지니어, 매니저들의 노력 덕분에 오늘이 있게 되었다. 또한 드라이버와 팀 챔피언 3연승을 거둔것도 좋은 날이라 본다. 경기 결과는 개인적으로 기쁘나, 중요한 것 같지 않다. 오랜만에 정의철 선수와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는 경기였고, 몇 년 전 상하이 경기가 기억될 정도로 편하게 해주지 않았다. 한 두랩정도만 더 있었어도 어떻게 될지 몰랐을 시합이었고, 마지막까지 재미있는 경기였다.

정의철 : 우선 일년간 고생해 준 엑스타 레이싱팀과 금호타이어 알앤디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한다. 올해 팀 챔피언쉽과 드라이버 챔피언쉽을 모두 차지한 아트라스BX 팀의 조항우 감독님에게도 축하한다는 말을 전한다. 좋은 위치에서 출발했으나, 그 위치를 지키진 못했다. 조항우 선수의 페이스가 워낙 빨랐기 때문에 이 결과를 받아들이고, 레이스 중에 고비가 몇 번 있기도 해서 2위가 아닌 3, 4위까지도 떨어질 뻔 하기도 했다. 비록 한 순위 떨어지긴 했지만 2위를 지켜낼 수 있어 다행이란 감정과 아쉬운 감정이 교차하고 있다.

김재현 : 먼저 아트라스BX팀의 최종 우승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예선에서 복합적 이유와 내 실수로 좋지 않은 위치에서 스타트했지만, 잘 극복해서 마지막까지 재미있는 레이스 펼친 것 같아 기분좋은 한해였다. 시리즈 포인트 3위를 차지한 것 역시, 창단 첫해에 호흡을 맞춘 팀원들과 엔지니어란 점, 원 시트란 점들을 고려할 때 준수한 성적을 거두었다고 생각해 나쁘지 않다고 여긴다.


Q : 조항우 선수는 6000클래스 최다 우승 횟수(14회) 달성, 팀 부문 3년 연속 우승, 드라이버 부문에서도 아트라스BX가 3년 연속 우승을 거두었고, 팀 부문과 드라이버 부문을 독식한 것도 아트라스BX가 최초로 3년 연속 가져가고 있다. 어느 기록이 가장 자랑스러운가?
조항우 : 아무래도 팀 부문 3연승이 제일 중요하게 여겨진다. 14승이란 기록을 세우자마자 김의수 감독에게 문자를 보내 미안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내년에 돌아오면 된다, 내년에 돌아와서 제대로 된 노장 배틀을 벌려 보자고 이야기를 전했다.

Q : 한편으론 아쉽겠지만 팀 창단 첫 해에 드라이버 부문 3위에 올라섰다. 스스로 한해에 대한 평가를 내려본다면?
김재현 : 어떤 레이스건 끝나면 아쉬움을 느끼고, 유독 마지막 경기여서 아쉬웠던 것 같다. 올해는 재미있게 레이스 했고, 아쉬운 경기도 두 번정도가 와 닿는데 그것 또한 경험이라고 생각하며 내년엔 다시는 그런 일이 없을 것 같다.


Q : 시즌 후반부에 페이스가 올라온 것이 보여지는데, 초반과 비교해서 어떤 점이 차이가 있는가?
정의철 : 드라이버 입장에서 바뀐 부분은 많지 않다. 두 개 타이어 회사가 경쟁을 하고,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좋아지는 상황이 후반부에 나타나지 않았나 생각한다.

Q : 마지막 들어올 때 0.4초여 차이가 있었는데, 경기 후반 상황에 대한 설명을 부탁한다.
정의철 : 마지막에 조항우 감독님이 시야에 보였지만, 내가 페이스가 좋아졌다기 보다 조항우 감독님이 좋은 그림을 만들어 보기 위해 여유를 부리며 그렇게 경기를 마무리 짓지 않으셨나 생각을 해본다.

Q : 경기 초반, 정의철 선수와의 경합이 있었다. 그런 상황으로 인해 경기 후반 페이스 조절이 어렵지 않았나 생각되는데?
김재현 : 배틀로 인해 경기 흐름에 영향을 받진 않았다. 정의철 선수가 배려를 잘 해줘서 재미있게 배틀했고, 타이어가 많이 힘들었다. 50kg의 웨이트를 싣고 있어서 매니지먼트를 위해 의도적으로 관리를 한 부분도 있고, 마지막까지 랩타임은 선두권과 차이없이 잘 뽑아내고 있었기에 나쁘지 않게 생각한다.


Q : 내년 시즌, 팀의 계획은?
조항우 : 오늘 잘 끝나게 되어 기분 좋지만, 조직에 있는 모든 사람들은 더 열심히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많은 팀들의 퍼포먼스가 올라와서 치열한 경기를 보여주는 것은 좋은 면이다. 전 세계 어디를 가도 이만큼 치열한 경기를 보기 힘들다. 우리에게 숙제가 많아졌고, 가만히 있으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기에 겨울 시즌이 매우 바빠질 것으로 보인다.

Q : 올 시즌을 되돌아보면서 아쉬웠던 점과 내년 시즌 변화가 있길 바라는 점이 있다면?
조항우 : 솔직히 없다. 같은 모터스포츠에 속한 사람들끼리는 서로 분석할 것도 개선할 것도 있지만, 슈퍼레이스에서 6년간 경기하면서 보아온 점에서는 어마어마한 성장을 했다고 느낀다. 오늘 이벤트만 봐도 엄청난 사람들이 왔고, 고객층도 가족단위 관람객과 젊은 층들이 많이 보였다. 비즈니스 측면에서도 미디어, 스폰서, 오거나이저가 함께 좋은 작품을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중요한 것을 잘 유지하면서 팬들을 위해 더 좋은 그림을 계속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본다.

정의철 : 워낙 잘 해주고 있어 감사한다. 주요소나 휴게소에서도 슈퍼레이스 광고를 보면 놀랄만큼 잘 해주고 있어 감사하고, 끝까지 모터스포츠가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시길 바랄 뿐이다.

김재현 : 나 역시 딱히 바라는 것은 없다. 선배님들께서 맞는 말씀, 좋은 말씀을 해주셨기 때문에 이하 동문이라고 말하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