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쉽 8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GT-2클래스 늑대의 발 (모터스포츠 등)


박희찬 :
오늘도 1위를 운좋게 차지했다. 정말 2019년도는 계속 행운의 여신이 따라온 것 같아 보람찬 시즌을 보냈다. 1위를 달리면서도 이상태로 피니시하게 되면 안좋은 소리를 듣지 않을까 걱정을 했지만, 박동섭 선수가 맹렬히 추격해오는 바람에 최선을 다해 열심히 달릴 수 밖에 없었다.

박동섭 : 급하게 차량을 준비하면서, 혼자서 열정적으로 차량을 준비해 준 그리드 레이싱팀 대표님에게 감사드리고 덕분에 재미있게 주행할 수 있었다.

이창우 : 지난 더블라운드 인제에서 세팅이 안 맞아 어려움을 겪고 새롭게 준비해서 출전하게 되었는데, 그래도 좋은 성적 나올 수 있었고, 오늘 박동섭 선수, 박희찬 선수와 재미있게 경기를 하게되어 기뻤다.


Q : 전 경기 포디엄으로 종합우승을 거두게 된 것을 축하하고, 내년 각오를 말해 본다면?
박희찬 : 이제 레이스 한지 5년차 접어드는데, 항상 최선을 다한 것 같다. 레이스 하기 전에 규정을 보며 차량 준비를 어떻게 할지 방향을 세우고, 비시즌 중에 준비를 철저히 했다. 내년에는 어느 클래스로 출전할지는 모르겠지만 지금처럼 철저히 준비한다면 될 것 같다.

Q : 차량 상태가 경쟁력을 갖출 정도가 아니라고 했는데 2위까지 차지했다. 내년 계획이 있다면?
박동섭 : 사소한 문제로 결승은 아쉽게 끝났다. 차량이 예선에 맞춰져 있어 걱정을 했다. 내년에 좋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지금보다 더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Q : 그 말은 내년 시즌 참가를 확정한다는 의미인가?
박동섭 : 기회가 된다면 꼭 참가할 생각이 있다. 관중이 많은 슈퍼레이스에서 경기를 치루게 되니 훨씬 더 재미가 있었다. 관중 많은 경기에서 시합을 치루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Q : 예선 폴포지션 획득 후, 차량 트러블로 밤샘 작업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어떤 문제때문이었나?
박동섭 : 제동쪽에 문제가 있었다. 한두랩만 타고나면 제동이 되지않아 큰 원피스톤 시스템에서 아반테 순정 브레이크로 전환하게 되었다. 그렇게 결승을 치루면서 어려울거라 생각했는데 다행히 조절하면서 탄 결과가 좋게 나타났다.

Q : 현재 출전중인 다른 타이틀 매치 시합과 슈퍼레이스를 비교해 본다면?
박동섭 : 제동 부분에서 시스템이 다르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 적응을 했어야 한다고 본다. 결승에선 모두 페이스가 좋았고, 만일 내가 클래스를 올려 슬릭타이어를 사용하게 되거나 한다면 격차는 또 다르게 나타날 것이라고 생각된다. 더 어려운 경기가 될 것 같다.

Q : 올해 새롭게 팀을 꾸려 출전했는데, 시즌 마무리하면서 일년의 소감을 말해본다면?
이창우 : 전담 미케닉이 없어 내가 혼자 단장 겸, 감독 겸, 선수를 겸하는데 슈퍼레이스라는 큰 대회에 팀을 꾸려 나오는게 어려운 일이다. 데이터를 만들어 운영하는 모든 팀들이 대단해보이고, 데이터를 쌓아가며 운영을 해봤지만 정말 쉽지가 않았다. 사소한 것 하나만으로도 순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느끼며 너무 즐거웠고,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클래스에 도전하는 것을 고려하는 중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