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쉽 7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GT-2 클래스 늑대의 발 (모터스포츠 등)

<사진제공 : 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팀(오환, 김성배 작가)>

박동섭 : 팀의 최종목표에 한걸음 다가갈 수 있어서 기쁘다. 감독님이자 스폰서인 제성욱 선수와 함께하지 못했는데 내일 피날레에서 원투피니시로 함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정병민 : 인제경기 이후로 차량 문제로 두경기 리타이어했고, 어제도 엔진트러블로 연습을 전혀 할 수 없었다. 오늘 웜업이 사실상 첫 연습이었고 엔진을 교체해야 하는 상황에서 흔쾌히 엔진을 내어 준 그릿모터스포츠 도영주 선수에게 이 자리를 빌어 감사를 전하고 싶다. 밤 늦게까지 차량 컨디션을 잡아준 투케이바디 미케닉 및 단장님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이시율 : 용인 서킷을 처음 타봐서 몇몇 문제가 있었다. 마지막 주행에서 위드모터스포츠 팀의 도움이 있어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

Q : 총 7라운드 경기 중 유일하게 4라운드만 폴을 잡지 못했다. 아쉬움이 남을 것 같은데?
박동섭 : 그날 폴을 잡은 선수가 우리 팀 단장이며 팀메이트인 제성욱 선수였다. 내 데이터를 기반으로 거의 복사하듯이 차에다 적용을 했었는데, 그날 감각이 매우 좋았던 것 같다. 팀 입장으로 본다면 전 경기 폴포지션이라는 기록을 갖고 있기 때문에 개인 입장에서 아쉬움은 없다

Q : 지난 6라운드에서 이미 종합우승을 확정지었다. 남은 경기에 큰 의미는 없을 것 같은데, 굳이 의미를 부여해 본다면?
박동섭 : 그동안 국내 모터스포츠에서 시리즈 합산 200포인트 넘어간 경우가 없다고 기억한다. 개인적으로도 200포인트를 넘겨본 적이 없었기에 이번 시즌에 기록을 만들어 보는데 목표가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