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쉽 7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GT-1 클래스 늑대의 발 (모터스포츠 등)

<사진제공 : 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팀(오환, 김성배 작가)>

오한솔 : 서한GP 소속이 되고나서 첫 우승이다. 작년 폴포지션을 차지했지만 우승을 거두지 못했기에 이 우승에 많은 의미가 있다. 감사드리고 싶은 분들이 많은데, 우선 서한GP 김용석 부회장님, 그리고 부사장님, 감독님과 예하 팀원분들 모두 너무 감사드린다. 담당 미케닉도 맘고생 몸고생이 심했는데 특히나 더욱 고맙게 생각한다. 경쟁자인 정경훈 선수도 많은 도움을 주었기에 이 자리를 빌어 감사를 전한다.

박석찬 : 고생한 팀원들에게 감사한다는 말을 전한다. 남기문 감독님에게도 감사를 전한다. 시즌 중반에 포기할까도 싶었는데 많은 도움을 주셨기에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 용인에서 꼭 우승을 하고 싶었는데 오한솔 선수에게 우승을 빼앗겼다는 점에서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다.

김강두 : 추운날씨에 고생해준 팀원분들에게 감사하고, 주최측에도 감사를 전한다. 리타이어 한 경기가 많아 아쉬웠는데, 용인에서 3위라는 성적을 거두게 되어 다행이라 여기고, 기분은 좋다.

Q : 경기 중반 오한솔 선수와 휠투휠 경합을 보였던 점이 인상에 남는다. 결국 추월에는 성공하지 못했는데, 당시 상황에 대해 이야기한다면?
박석찬 : 오한솔 선수가 약간의 실수가 보였기에 순위를 빼앗아보려고 추월을 시도했으나, 생각보다 오른쪽 코너에 공략이 쉽지 않았다. 자연스럽게 뒤로 밀려났고 이후 실수하면서 오히려 김강두 선수에게 위협을 받을 정도였다.

Q : GT-1에서 거둔 첫 우승이다. 감회가 남다를 것 같은데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는가?
오한솔 : 우승을 너무 간절히 바래왔다. 서한GP에 오고나서 더 나은 성적을 바랬지만, 작년 시즌보다 성적이 좋지 않은 편이었다. 상위권과 경쟁을 이어나갔지만 결과가 따라오지 못해 더욱 우승이 절실했는데 막상 우승을 거두었는데도 오히려 실감이 나지 않고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