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쉽 7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6000 클래스 늑대의 발 (모터스포츠 등)

<사진제공 : 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팀(오환, 김성배 작가)>


노동기 : 이정우 선수와 원투피니시로 마무리할 수 있어서 좋았고, 늘 좋은 결과를 만들어 줄 수 있도록 지원해 준 금호타이어 마케팅팀과 좋은 타이어를 제공해 준 금호타이어 연구소에게 감사드린다. 세명의 드라이버가 항상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게 팀원들의 노력이 뒤따르고 있는데, 신영학 팀장, 김영하 치프 이하 모든 미케닉들의 노력이 결실을 맺지 않았나 생각한다.

이정우 : 포디엄에 올라올 수 있게 서포터해 준 금호타이어 마케팅팀과 연구소에 감사드리고, 팀 감독님, 팀장님, 치프님에게 감사드리며 특히 다리가 다쳤는데도 불구하고 경기장에 찾아와 내 차에 신경을 써 준 현철 미케닉에게도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한다.

황진우 : 어제 연습주행에서 사고가 나면서 차가 망가졌는데 밤새 차를 고쳐준 미케닉 이하 스탭들에게 감사한다. 큰 기대가 없었는데 이렇게 3위라는 성적을 거두었기에 고생한 미케닉들에게 조금이나마 보답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 생각한다. 남은 1경기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보이기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

Q : 시즌2승을 차지하며 종합순위 1위에 올랐다. 잠정결과 김종겸 선수와 5점차이로 벌어져있는데 종합 우승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가?
노동기 : 가능성이기보다 자신감의 문제인 것 같다. 90kg의 웨이트를 싣게 되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달릴 생각이며, 포인트 차이가 있기 때문에 조금만 더 노력을 한다면 시즌 우승까지는 무리일지라도 최소 시즌 3위까지는 노려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Q : 라스트랩에서 노동기 선수를 앞지를 기회가 있어보였다. 팀 전략으로 추월하지 않았던 것은 아닌가?
이정우 : 팀 오더는 없었고, 노동기 선수와 랩타임이 거의 동등했다. 당시 상황은 넘어가기도 애매하고 넘어가지 않기도 곤란한 상황이었다. 넘어가고 싶어 계속 대시를 했지만 서로 빠른 코너가 달라 추월이 쉽지는 않았다. 무조건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에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쏟아부었지만 결국 오늘은 추월하지 못했다. 내년 시즌에 이 복수를 해보고자 하며,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는 데 만족한다. 앞으로 더 노력해서 앞서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

Q : 5랩여 남겨뒀을때까지 이정우 선수를 0.4초 차이로 압박하고 있었으나 이후 페이스가 떨어지는 것이 보였다. 2위로 올라설 수 있었는데 어떤 이유로 페이스가 떨어졌나?
황진우 : 차량 내부에 소화기가 갑자기 터져버렸다. 하얀 거품이 퍼지면서 차량에 문제가 있나 생각이 되어 집중할 수 없었다. 1, 2랩 남겨놓은 상황에서 말 그대로 멘붕이 왔고, 바이저까지도 거품이 묻어 닦아도 제대로 시야를 확보할 수 없었다. 그러면서 간격이 벌어질 수 밖에 없었고, 시간이 지나니 다행히 거품이 사그러들며 정상적으로 주행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차량이나 타이어에 문제는 없었고, 레이스 인생동안 전혀 겪어보지 못한 경험을 했던 것 같다.

Q : 시즌 처음으로 금호타이어가 포디엄을 휩쓸었다.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는가?
노동기 : 아직 한 경기가 남아있는 상황, 팀 챔피언쉽도 결정되지 않았기에 금호타이어가 우세해 보여도 방심할 수는 없다고 본다. 금호타이어 연구소에서 타이어 개발에 힘써주었기에 좋은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었던 것 같고, 지금에 안주하지 않고 계속 노력한다면 내년은 금호타이어가 더욱 우세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Q : 엑스타 레이싱팀 선수들은 계약 기간이 1년 단위인가?
노동기, 이정우 : 현재 1년 단위로 계약이 되어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