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쉽 파이널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GT-2 클래스 늑대의 발 (모터스포츠 등)

<사진제공 : 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팀(오환, 김성배 작가)>


정용표 : 올해 시즌에 세 번째 포디엄이지만 우승은 처음이고, 이 우승은 학교 총장님, 부총장님과 레이싱팀 단장님, 김창기 교수님에게 돌리고 싶다. 후원해 준 엑사 엔진오일과 손호영 대표님, 팀 단장님께 감사를 드린다. 팀원들도 고생 많았고, 마지막 전을 잘 뛰었으니 내년에도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강민서 : 오늘 경기 자체가 힘든 경기였다. 컨디션도 좋지 않았고 어제의 트러블로 인해 오늘도 완주만 하자는 목표였다. 운이 따라줘서 포디엄에 올랐고, 올 한해 많은 도움을 주신 다가스 대표님, 클럽 제이씨티 대표님에게 감사 인사를 드린다. 내년에도 기회가 된다면 좋은 모습으로 이 자리에 다시 설 수 있기를 희망한다.

정병민 : 오늘 초반부에 컨택이 있어 차량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레이스를 마무리하게 되었다. 3위라는 성적만으로다 다행이라 생각할 정도로 차량 상태가 안좋아 만족하고 있다. 초반 성적은 괜찮았지만 차량 트러블이 많아지며 후반으로 갈수록 성적이 안 좋았다. 시즌 2위로 마무리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 생각한다. 내년 시즌에는 한 클래스 높여 GT-1에 도전할 것 같은데, 더 발전할 수 있는 드라이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사진제공 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팀(오환김성배 작가)>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