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sen Ritter

abwehr.egloos.com

포토로그



태그 : 모터스포츠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종합우승자 인터뷰 : ASA GT-1클래스

김종겸 : 계속 상승세를 타다 군대를 갔고, 복귀하는 해에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이 많이 되었다. 팀에서 많은 지원을 해 준 덕분에 빠른 시간내에 적응을 할 수 있었다. 올 시즌에 정말 아쉬웠던 두 번의 경기가 있는데, 4전에서 서주원 선수와 추돌이 났던 경기, 인제 나이트레이스에서 차량 트러블로 제 기량을 펼치지 못한 것이다. ...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최종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캐딜락 6000클래스

이데 유지 : 시즌을 준비하면서 우승을 목표로 준비를 많이 했는데, 라이벌 선수들이 워낙 잘 했기에 종합우승은 하지 못했으나 나름 만족하고 있다. 어제 레이스에서도 차량 트러블로 후반에 페이스가 떨어져 좋은 결과를 얻지 못했기 때문에 오늘 경기에선 좋은 결과를 내고자 열심히 했고, 다행히 뜻한 바대로 좋은 성적을 거둬 기쁘게 생각한다.야나기다 마사타카 ...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최종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ASA GT-1클래스

김종겸 : 어제 예선에서 좋은 기록으로 코스레코드까지 세우며 시즌 세 번째 폴포지션을 차지했고, 좋은 자리에서 시합을 시작할 수 있었다. 솔직히 부담이 많이 되는 상황에서 김중군 선수마저 곁에서 부담을 많이 주긴 했지만, 오히려 그게 승부욕을 높여서 도움이 되었던 것 같다. 약점인 스타트에서도 하던 대로만 하자는 생각이 좋은 출발을 만들어 주었다. 경기...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최종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ASA GT-2클래스

이동호 : 세상에서 제일 못 하는게 스타트인데 이번 시합도 스타트를 망치는 바람에 시합을 망치는게 아닌가 싶었다. 다행히 지난 경기 한민관 선수의 주행을 복습한 덕분에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던 것 같다.한민관 : 시즌챔피언 이동호 선수의 스승 한민관으로 불러달라. 즐거운 경기였고, 초반에 이원일 선수와 이동호 선수간의 접전을 보면서 재미있을 것 ...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최종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ASA GT-3클래스

김양호 : 이번 경기도 잘 마무리되어 기쁘고, 팀 원투피니시를 노렸는데 유재광 선수가 초반 사고를 겪게 되어 아쉽게 생각한다.정지원 : SC상황 이전에 약간의 트러블이 있어 페이스를 조절하면서 김양호 선수와 경합을 벌였다. 코스레코드와 우승을 모두 김양호 선수로부터 빼앗아오지 못해 아쉬움이 남지만, 나름 만족하는 경기였다.Q : 1라운드 리타이어만 아니...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최종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ASA GT-4클래스

윤병식 : 지난 경기에서 어이없이 리타이어하면서 종합우승을 놓쳤지만, 마지막에 깔끔한 우승을 거두어 위안이 되는 것 같다. 후회없는 경기를 치뤘다.유영석 : 예선에서 운 좋게 폴을 차지해 스타트에서 기대를 많이 했는데, 코스인 지각을 하면서 피트스타트를 하게 되어 당황했었다. 초반에 많이 힘들었지만 차분히 하다보니 2위까지 할 수 있게 되어 나름 만족하...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7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캐딜락 6000클래스

조항우 : 정말 감사한다. 감독이라고 하기에도 부끄러울 정도로 편하고 즐기면서, 차타는 것만 신경쓸 수 있도록 챙겨준 팀 스태프들에게 감사한다. 올해 정말 많은 준비를 해서 최고의 차를 준비할 수 있어 감사한다. 지원해주는 아트라스와 한국타이어에게도 감사. 한국타이어 엔지니어와도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어서 좋은 결과를 이끌어 냈다. 최명길 : 6000...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6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캐딜락 6000클래스

야나기다 마사타카 : 고맙습니다. 오늘 매우 힘든 경기였던 것 같다. 조항우 선수가 초반에 빠른 편이었고, 7번 코너에서 내가 실수를 하면서 역전을 허용하게 되었다. 70kg의 웨이트 부담이 있어 후반 페이스를 걱정했기에 중반에 무리해서 압박을 가할 순 없었다. 15랩까지는 타이어 관리에 주력했고, 이후부터 컨디션이 돌아오면서 후반부에 스퍼트를 올릴 수...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6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ASA GT-1클래스

김종겸 : 지난 3라운드 용인에서 폴 잡았다가 우승 못해 아쉬웠는데 이제야 묵은 체증이 내려가는 것 같다. 이렇게 우승할 수 있게 도와준 팀 관계자, 스폰서, 미케닉, 비트알앤디 정경훈 사장님 이하 모든 관계자 분들에게 감사한다. 금요일 연습때부터 차량에 문제가 있었는데 예선때까지도 원인을 찾지 못해 마음을 졸이며 결승을 맞이했다. 오늘 웜업에서도 불안...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6라운드 입상자 인터뷰 : ASA GT-2클래스

한민관 : 이제야 한민관이 돌아왔다고 말하고 싶다. 4라운드부터 차가 정상으로 돌아왔으나, 운이 안좋게도 사고에 휘말리며 힘든 경기를 보냈다. 지난 3라운드에서 사고로 폐차가 된 후, 서한퍼플 부회장님의 차를 인수받았는데, 그 결과 1위를 하게되어 더욱 기분이 좋다. 즐거운 경기였으나 마지막에 적기가 나서 아쉬움도 있다. 1위인 상황에서 적기가 났기에 ...
1 2 3 4 5 6 7 8